한국에서는 보행자가 횡단보도가 없는 곳에서 도로를 횡단하거나, 보행자신호가 빨간 불 임에도 불과하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것을 무단횡단 이라고 하지요.

일본에서는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를 건너도 무단횡단이 아닙니다. 매우중요. 일본에서는, 운전자로서 주의 해야 하는 것이 횡단보도가 없더라도 보행자가 길을 건너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행자의 도로 횡단에 관련된 조문과 그 해석

일본 도로교통법

제12조 보행자는 도로를 횡단하려고 할때, 횡단보도가 있는 장소 부근에서는 그 횡단보도에 의해 도로를 횡단하지 해야한다.

제13조 1항 보행자는 횡단보도를 건널때, 또는 신호등이나 경찰관등에 의한 수신호에 의해 도로를 횡단할 때를 제외 하고는, 차량등의 바로앞 혹은 뒤를 횡단 해서는 안된다.

2항 보행자는 도로표식등에의해 횡단이 금지되어있는 도로 구간에서는 도로를 횡단해서는 안된다.

참고로 제12조의 “횡단보도가 있는 장소 부근”이라 함은, 판례상 횡단보도 전후 30미터 정도라고 해석 되고 있습니다.

이말은 즉슨, 근방30미터 이내에 횡단보도가 없고, 차량의 바로 앞 혹은 바로 뒤가 아니라면, 횡단보도가 없더라도 도로를 건널수 있다(횡단금지구역제외) 라는 겁니다.

일본의 도로 사정

일본은 도로 폭이 좁은데다가 차선도편도 1차선이 일반적이고, 도심의 주요도로나 간선국도같은 큰 도로도 겨우 편도2차선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교통량이 적은 경우 도로를 건너가는 것도 어려운 일이 아니지요. 위반도 아니구요. 한국처럼 편도3,4차선이 일반적인 도로를 횡단 하는 것처럼 무모한 행위는 아니라는 겁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횡단보도도 아닌 곳에서 보행자가 뒤도 안보고 여기저기서 막 튀어나오지는 않으니 운전자로서는 보통의 주의를 갖고 운전 하면 충분 합니다.

보행자횡단금지표식

도심의 교통량이 많고 폭이 넓은 도로에 설치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혹은 이런 표식이 없더라도 보도에서 차도로 넘어가지 못하도록 나무등을 심어 놓거나 철로된 봉을 설치 해 놓는 곳도 있습니다.

이 표식은 차도에 평행하게, 즉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려고 할때 보행자가 볼 수 있는 방향으로 설치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